안녕하세요, 전립선비대증에 대해 알아보고자 하는 분들을 위해 이 글을 작성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남성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환으로, 전립선이 비정상적으로 커지면서 소변과 성기능에 문제를 일으키는 증상입니다. 이 글에서는 전립선 비대증의 원인, 증상, 치료방법, 그리고 예방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전립선비대증, 이런 증상 있으신가요?

전립선비대증, 이런 증상 있으신가요?

전립선비대증이란?

전립선은 남성의 성기능과 소변 배출에 관여하는 장기로, 방광과 요도 사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전립선은 남성호르몬의 영향을 받아 성장하며, 나이가 들면서 점차 커지게 됩니다. 그러나, 일정 수준 이상으로 커지면 전립선이 요도를 압박하게 되어 소변과 성기능에 다양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상태를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합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암과는 관련이 없으며, 양성 전립선 비대증(BPH)이라고도 불립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40세 이상의 남성 중 약 50% 이상이 경험하는 흔한 질환으로, 나이가 들수록 발생률이 높아집니다. 60세 이상의 남성 중 약 70%, 80세 이상의 남성 중 약 90%가 전립선 비대증을 가지고 있다고 추정됩니다.

원인

전립선 비대증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과 그 파생물인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이 전립선 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연령, 유전, 인종, 생활습관 등도 전립선 비대증의 위험요인으로 간주됩니다.

증상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소변을 자주 보는 증상 (야뇨)
  • 소변을 보기 시작할 때까지 시간이 걸리는 증상 (시작 지연)
  • 소변을 보는 도중에 멈추거나 다시 시작하는 증상 (간격성 배뇨)
  • 소변을 다 보지 못하고 방광에 남는 느낌 (잔뇨감)
  • 소변이 잘 나오지 않거나 약하게 나오는 증상 (약뇨)
  • 소변을 보다가 갑자기 멈추는 증상 (급뇨)
  • 소변을 보려고 힘을 주는 증상 (요강직)
  • 소변에 피가 섞이는 증상 (혈뇨)
  • 성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증상 (발기부전, 사정장애 등)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은 개인차가 있으며, 전립선의 크기와는 반드시 비례하지 않습니다. 즉, 전립선이 크다고 해서 증상이 심하다는 것은 아니며, 반대로 전립선이 작아도 증상이 심할 수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은 방광과 요도의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치료방법

전립선 비대증의 치료방법은 증상의 정도와 전립선의 크기, 환자의 건강 상태 등에 따라 다양합니다. 가장 일반적인 치료방법은 약물 치료입니다. 약물 치료로는 다음과 같은 종류가 있습니다.

  • 전립선을 축소시키는 약물: 5-알파 환원 효소 억제제라고도 불리며, DHT의 생성을 억제하여 전립선 세포의 성장을 막고, 전립선의 크기를 줄여주는 약물입니다. 예를 들면, 핀페시아, 프로스카 등이 있습니다. 이 약물은 장기간 복용해야 효과가 나타나며, 부작용으로는 성기능 저하, 유방비대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방광 근육을 이완시키는 약물: 알파 차단제라고도 불리며, 요도와 방광 주위의 근육을 이완시켜 소변의 흐름을 개선해주는 약물입니다. 예를 들면, 플로맥스, 우로렉스 등이 있습니다. 이 약물은 복용 후 빠르게 효과가 나타나며, 부작용으로는 저혈압, 어지러움, 비정상 사정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소변의 흐름을 개선시키는 약물: 인산디에스테라제 5형(PDE5) 억제제라고도 불리며, 발기부전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입니다. 예를 들면,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이 있습니다. 이 약물은 방광과 전립선 주위의 혈류를 증가시켜 소변의 흐름을 개선하고 증상을 완화해주는 약물입니다. 부작용으로는 두통, 코막힘, 시력장애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약물 치료로 증상이 개선되지 않거나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수술적 치료로는 다음과 같은 종류가 있습니다.

  • 전립선 절제술: 가장 오래되고 효과적인 수술 방법으로, 요도를 통해 전립선 조직의 일부를 제거하는 수술입니다. 이 수술은 일반 마취나 척추 마취 하에 진행되며, 수술 후에는 배뇨관을 삽입하여 방광을 비워주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이 수술은 소변의 흐름을 크게 개선해주지만, 부작용으로는 비정상 사정, 발기부전, 요실금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레이저 전립선 절제술: 최근에 개발된 수술 방법으로, 레이저를 이용하여 전립선 조직을 증발시키거나 절단하는 수술입니다. 이 수술은 전립선 절제술보다 출혈이 적고 회복이 빠르며, 비정상 사정의 위험이 낮습니다. 하지만, 장기적인 효과나 안전성에 대한 연구가 부족하며, 비용이 비싸고 장비가 제한적입니다.
  • 스텐트 삽입술: 비수술적인 치료 방법으로, 요도를 확장시키기 위해 스텐트라는 금속이나 플라스틱으로 만든 작은 링을 삽입하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은 수술이 필요하지 않고 간단하게 시행할 수 있으며, 합병증이나 부작용이 적습니다. 하지만, 스텐트가 움직이거나 감염되거나 요도를 손상시킬 수 있으며, 장기적인 효과가 불확실합니다.

예방방법

전립선 비대증의 예방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건강한 식습관: 지방과 당분이 많은 음식, 알코올, 카페인 등은 전립선에 좋지 않습니다. 반면에, 식이섬유와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 오메가-3 지방산이 들어있는 생선과 견과류 등은 전립선에 좋습니다.
  • 규칙적인 운동: 체중과 혈압을 관리하고 혈류를 증가시키기 위해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자전거 타기나 말 타기와 같은 전립선에 압력을 주는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충분한 수분 섭취: 하루에 2리터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물은 방광과 요도를 깨끗하게 해주고 감염을 예방해줍니다. 하지만, 잠자리에 들기 전에는 너무 많은 물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정기적인 검진: 40세 이상의 남성은 전립선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전립선 검진은 직장수지검사와 전립선특이항체(PSA) 검사로 이루어집니다. 직장수지검사는 의사가 손가락을 직장에 삽입하여 전립선의 크기와 모양을 느끼는 검사입니다. PSA 검사는 혈액에서 전립선에서 분비되는 특이항체의 수치를 측정하는 검사입니다. 이 검사들은 전립선 비대증뿐만 아니라 전립선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습니다.

마치며

전립선 비대증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흔한 남성 질환입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소변과 성기능에 다양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증상이 있으면 빠르게 의사와 상담하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건강한 식습관과 운동, 수분 섭취, 정기적인 검진 등을 통해 전립선 비대증을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습니다. 전립선 건강을 위해 오늘부터 실천해보세요!

 

함께 읽으면 좋은 글들

식이 섬유 보충제 추천 2023 순위 모음 10

보조배터리 선택을 도와줄 보조배터리 추천 BEST 10 이 글에서 확인해보세요!

침대 노트북 BEST 10 추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