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서울달과 함께하는 여름 피크닉: 여의도에서 즐기는 밤하늘

서울시는 7월 6일 여의도근린공원 잔디마당에서 계류식 가스기구 ‘서울달’의 개장식을 개최합니다. 행사는 19:00부터 21:20까지 진행되며, 사전공연과 헬륨풍선을 활용한 개장 세레모니, 가스기구 탑승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다산콜센터(02-120)로 하면 됩니다.

서울달(SEOULDAL)

서울달과 함께하는 여름 피크닉 여의도에서 즐기는 밤하늘

서울시는 7월 6일 여의도공원에서 ‘서울달(SEOULDAL)’의 개장식을 열고 시범운영을 시작합니다. 최대 130m 상공까지 떠오르는 이 계류식 가스기구는 서울의 주·야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서울달 소개

여의도 상공에 밝고 거대한 ‘서울달(SEOULDAL)’이 떠오릅니다. 서울달은 헬륨의 부력을 이용해 수직 비행하는 계류식 가스기구로, 최대 130m 상공까지 올라가 여의도와 한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조망할 수 있습니다.

이 기구는 국제안전규정을 준수하여 제작되어 안전하면서도 색다른 도시 경험을 선사합니다.

개장식과 시범운영 일정

서울달의 정식 개장은 8월 23일이며, 8월 22일까지는 시범운영 기간으로 무료 탑승 체험 이벤트가 진행됩니다. 개장식은 7월 6일 여의도공원에서 열리며, 현장 추첨을 통해 무료 탑승 체험을 제공합니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보완점을 반영한 후 정식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서울달 탑승 안내

서울달은 정기 시설점검이 진행되는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정오부터 22시까지 운영됩니다. 탑승료는 대인(만 19세64세) 2만 5천원, 소인(36개월만 18세) 2만원입니다.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는 30%, 단체(20인 이상)와 기후동행카드 소지자는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상 상황에 따라 운영시간이 조정될 수 있으며, 운영 정보는 다산콜센터(02-120)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서울달의 안전성과 특징

서울달은 헬륨의 부력을 이용해 수직 비행하는 가스 기구로, 비인화성 가스를 사용하여 안전성 측면에서 우수합니다. 기구 몸체는 지면과 케이블로 연결되어 있어 예정된 비행 구간 외의 장소로 이탈할 위험이 매우 낮습니다.

이와 같은 계류식 가스기구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프랑스 파리 디즈니랜드, 미국 올랜도 디즈니월드 등에서도 운영되어 국제적으로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서울달에서 즐기는 서울의 주·야경

서울달을 통해 서울의 낮과 밤의 매력을 한눈에 즐길 수 있습니다. 여의도와 한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조망하며, 서울의 새로운 야경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을 찾는 관광객이 ‘서울달’을 타고 이 아름다운 도시의 낮과 밤을 조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서울달’을 타고 공중에서 서울의 주·야경을 즐겨보세요. 7월 6일 여의도공원에서 개장식을 놓치지 마시고, 시범운영 기간 동안 무료 탑승 체험의 기회도 잡아보세요.

2024 근로장려금 기한후 신청 지급일 신청조건 방법등 간결하게